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안녕하세요? 강우성 (retro!) 입니다.

공지사항2010.07.13 14:34

Are you Japanese or Chinese?

 

해외에서유학을 하거나 여행을 해 보신분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보았을 이 질문에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 보다훨씬 많은 의미가 담겨있습니다.

 

아시아인을 만나는 외국인들의 머리속에는 왜 항상 일본 아니면 중국이 먼저 떠오르게되는걸까요? 당황한 마음을 가라앉히고I am Korean”이라 말해주면 외국인들은 잠시 생각에 잠긴 후 질문을 이어가지요.. North or South?

 

이제는 어느덧 이런 상황에 익숙해져 무감각해진 나머지 퉁명스럽게 South Korea”라고 대답을 해주었던 경험이 있을겁니다. 그러면 그 외국인은 “김정일” “핵무기”등의 얘기를 꺼내겠지요. 물론, 가끔씩은“태권도”이야기도 나오긴 하겠지요.

 

그리고는, 너무도 자연스럽게 “스시” “쿵후” “사무라이” “기모노” “이소룡”얘기를 하며 일본인과 중국인 친구들과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그들을 바라보며 씁쓸한 느낌을 받았던 기억이 있을겁니다.

 

그러려니하고 그저 무신경하게 지나치기 쉬운 이 토막의 대화에, 세계속에서차지하고있는한국의위상과국가브랜드가치가적나라하게드러나있습니다.

 

왜 외국인들에게 Korea일본과 중국사이에 끼어 무색무취의 특징없는 모습을 하고있게 된 것일까요?

 

그리고, 왜 외국인들은 Korea를 떠올리면 부정적인 이미지를 우선적으로 떠올리게 되는걸까요?

 

1997, 15살의 어린 소년으로 미국에 와서 설레는 마음으로 세계역사교과서를 펼쳤던 순간이 아직도 기억에 생생합니다. 일본과 중국의 사이에있는 한국의 모습은, 제가 어려서부터 한국에서 알고있던 한국의 모습과는 너무나도 달랐답니다.

 

중국과 같은색깔로 표시된 영토와, Sea of Japan둘러싸인, 독도와 제주도는 온데간데없는 이상한 모습의 한반도, 그리고 한국을 소개하는 아주 초라한 토막의 글귀에는, 아직도 한국은 Korea War피해에서 회복하지 못한 작고힘없는 나라로 묘사되어 있었습니다.

 

행여나 미국친구들이 볼까봐 황급히 책을닫았지만, 너무나도 큰 소리로뛰던 그때 심장은 아직도 안에서 그때 그 기억을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답니다. 그리고, 언젠가는 반드시, 제멋대로 짓밟히고 왜곡되어있는 Korea모습을 되찾겠다고 다짐했었습니다.

 

그동안 이 문제에 대해 자료를 수집하며 알게 된 것은 바로, 이러한 왜곡의 중심에는 다름아닌 우리가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보다 더 적극적으로 우리의 모습을 알려야할 이 시기에, 아직도 세계의 도서관에는 7,80년대의 한국관련자료가 가득하고, 서점에서도 일본, 중국, 홍콩, 태국, 말레이시아와같은 관광책자들 틈에는 끼지도 못한 채 구석의 “기타아시아” 섹션에 먼지 가득한채로 처량하게 홀로진열된 자그마한 Korea 책자를보며, 우리의 소극적인 홍보와 홍보방법의 비효율성에 대해 깨닫게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가장 문제는 우리가세계를 상대로하는 우리의 홍보가 절대적으로 부족하고 비효율적인 것이었으며 정작문제해결에 힘을써야 하는 한국인들이 지금의 상황이 얼마나 심각한지에대해 잘 모르고 있는 것이고, 이 문제에 대해 인식하고 있다해도 어디서부터 어떻게 손을 대야할지 난감해 하는것 이었습니다.

 

우리가 손을 놓고있는 순간에도, 세계시장에서 한국은 중국과 일본에 밀려 입지가 줄어들고 있습니다. 그리고, 많은 한국인들이 자신과는 상관없는 일이라생각해도 사실은 간접적으로 입는피해는 상당합니다. 쉽게말해, 우리모두 같은 증상으로 고통을 받고있지만, 이를 치료하기 위해서는 너무나도 소극적으로 대처하고있는 모습이라고 느껴졌습니다.

 

게다가 이대로 상황을 방치하게된다면 세계속에서 제대로된 한국의 모습을 찾기는 더더욱 힘이 들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문제가 미디어를 통해 이슈가된다 해도 사람들의 관심에 머무르는것도 잠시, 어느샌가 다시 그들의 일상으로 돌아가는 모습을 보며 무엇인가 해야 하겠다라고 마음을 먹었습니다.

 

이러한 이유에서지난 5년여동안 많은 사람의 질타, 격려, 그리고 고언을 모아 더욱 많은사람들이 이 문제에대해 알수있도록 글을 준비해왔습니다.

 

제가 직접 겪었던일들과 다른 많은한국인들이 겪었던 이야기들을 통 해증상을 진단하고, 한국에대한 왜곡이 생기는 근본적인 원인에대해서 역으로 추적을 가는 과정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작금의 현실에 대해 느끼게하고, 이를 고치기 위해 우리가 스스로 있는 일을 제시하려고 합니다.

 

어제도 그랬고 오늘도 그렇듯이, 보다 더 능력있는 한국의 인재들의 힘을 한 곳에 모을 수있는 그러한 계기를 마련했으면 합니다.

 

이제 우리 뒤를 이을 우리 다음세대는, 우리처럼 외국에서 유학을 때에 단지 한국에서 왔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기죽거나 어깨를 움츠리는 일이 없었으면 합니다. 오히려, Korea 에서 왔다는 자부심으로 어깨를 당당히 펴고 외국의 학생들과 경쟁 할있는 그런날이 왔으면 합니다.

 

우리 모두 노력한다면 언젠가는, 미국교수님이 칠판에 그리는 좌표에, 후진국이 아닌 선진국의 좌표에 Korea가 당당히 자리를 차지하고, I am from Korea이 한마디에 외국 친구들은“제주도”“서울”“삼성”“석굴암”“붉은악마”를 떠올리며 즐거운 대화를 나눌 수있는 날이 것입니다.

 

반대로, 한국에서조차 한국의 모습이 하나둘씩 사라져가고 있는 이 시점에서, 이대로 손을 놓고남이 해 주길 바라고 있기만 한다면, 우리 아이들이 보게 될 세계역사교과서에 Korea는 아예 존재하지 않게 될수도 있습니다.

 

미국 드라마에서, 헐리우드영화에서 너무도 괴상하고 우스꽝스럽게 그려지는 한국과 한국인의 모습을 보고 싶지 않다면, 이 악순환의 고리를 끊기를 원한다면 지금 당장 나서야 합니다.

 

세계속에서 Korea가 아름다운 얼굴을 되찾는 그 날까지, 우리들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이는 우리에게 주어진 역사적 사명이기도 합니다.

 

우리나라의 미래를 이끌어가실, 저보다 훨씬 뛰어나고 재능있는 여러분 모두 힘을 모아주시기를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부족한 점이 많은 글들이지만, 우리세대는 물론이고 앞으로 우리 뒤를 잇게 될 다음세대를 위해서 많은 의견을 나눌 수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강우성 (retro!) 올림

1982년생으로 1997년 미국으로 이민

University of Denver 경영학/경제학 (부전공) 학사
New York University 심리학 석사
New York University 대학원 한인 학생회 (NYU KGSA) 부회장

前 대통령직속 국가브랜드위원회 사이버 자문위원
現 대통령직속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자문위원

32대 뉴욕한인회 청년위원장
33대 뉴욕한인회 홍보부 회장


現 뉴욕 라디오코리아 칼럼니스트
現 뉴스로 칼럼니스트
現 뉴스한국 칼럼니스트

- 2007년부터 블로그 (http://www.koreabrandimage.com)을 통해 왜곡 되어 있는 세계속 한국의 이미지와, 이를 바로 잡기 위한 글을 다뤄 왔습니다.

 - 본 내용을 2009 8월부터 Daum View에 연재하여 Best 기사에 십수차례, 특종에 2회 선정되며 많은 이들의 공감대를 형성해 왔고, 100만에 가까운 조회수를 기록했습니다
- 2009 9월과 2010 3월에는, 프레스블로그 (Pressblog.co.kr)가 선정한 Million Posting으로 선정되는 영광을 누리기도 했습니다.
- 싸이월드내의 대규모 유학생 동호회인 미국 유학생 모임 (미유모, www.miyoomo.com)강우성 칼럼이란 제목으로 정기적으로 본 내용을 연재하고 있습니다- 뉴스한국 (www.newshankuk.com) 과 인터넷 웹진 뉴스로 (www.newsroh.com)에 "강우성의 오! 필승 코리아"라는 제목으로 정기적으로 본 내용을 연재하고 있습니다.

언론에 소개된 내용

- 월드컵 한글 티셔츠 - Washington Square Park, NY, 2010
"가슴엔 ‘대한민국’… 뉴욕 물들인 붉은 셔츠 - (동아일보 06.10.2010)"

- 고추장 프로젝트 - (고)유명사 브랜드화 (추)진 (장)기 프로젝트
"'Rice Wine'?… ‘막걸리’를 ‘막걸리’라 부르지 못하다니 - (OSEN 08.09.2010)"
"한식세계화 위해 ‘한국음식 이름’ 그대로 써야" (뉴욕일보, 04.07.2011)
"한식세계화 주도하는 미국 뉴욕대 한인학생회" (연합뉴스 04.12.2011)
"Korean menu too confusing?" (The Korea Times 04.11.2011)

- 할로윈 고구려 프로젝트 - Greenwhich Village, NY 2010
"뉴욕 핼러윈축제에 한국귀신 등장 (조선일보, 11.01.2010)"
할로윈축제 한국귀신 등장! 한국을 알리기 위한 `할로윈 고구려 프로젝트` (한국경제, 11.01.2010)
"What's the real world like?" (Seoul International School, Tiger News 11.24.2010)

- 설날 페스티벌 Seollal Festival - NYU, 2011
"뉴요커들에게 '설날' 알린다…NYU 한인학생회, "중국 문화로 둔갑 막아야" (뉴욕 중앙일보 2011.01.10)
"NYU 대학원 한인학생회 뉴욕한복판 설날잔치 성황" (뉴시스, 02.14.2011)

-할로윈 American Red Cross 헌혈 Flash Mob, 2011

인터뷰
"한국브랜드이미지 제고 캠페인 펼치는 강우성씨 - 동아일보 09.09.2010"
[특별인터뷰] 할로윈에서 한국을 알린 뉴욕대 강우성 학생 1 (국학뉴스, 11.1.2010)

기고
"서울 G20은 ‘한국문화 선물세트’
[해외교민들에게 듣는 서울 G20·②미국] 강우성 뉴욕대 대학원 한인학생회 부회장" - 공감 코리아 (12.22.2010)
"[편집자에게] '우리 음식 이름'이 빠진 공허한 한식세계화" (조선일보, 2011.11.30)

출간
"파워블로거 강우성 코리아브랜드 프로젝트 출간 (뉴시스, 11.28.2010)
"생방송 토요일/일요일 오후입니다 (KBS 1 라디오 - 12.25.2010)


방송 (라디오)
뉴욕 라디오 코리아 - 장미선의 여성 싸롱
KBS 한민족 하나로 (2010.06.04)

방송 (TV)
"‘코리아 알림이’ 강우성 M-TV ‘당신이 국가대표’ 출연화제" - 뉴시스 06.06.2011 

"그리스? 꼭 이겨야지요"…뉴요커도 "대~한민국!" (SBS TV 06.08.2010)


"뉴욕 한복판에 '처녀 귀신' 나타나자 으악~~" (SBS TV, 11.01.2010)


"[화제 뉴스] 할로윈에 한국 캐릭터 外 (KBS TV, 11.01.2010)"


"당신이 국가대표입니다" (MBC TV, 06.06.2011)


"MBC 창사 50주년 스페셜 - "코리아를 아시나요" (2011.11.25)


"SBS 특집다큐멘터리 - 한국의 전통, 신한류의 길을 열다" (2012.03.11)




트위터를 사용하시는 분은,
www.twitter.com/vivaretro 에서 저를 따라와 주세요 ^^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