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세계의 수도 뉴욕 한복판에 등장한 한국의 스타들


세계 경제 문화의 수도라 불리우는 이곳 뉴욕의 맨하탄에, 눈에 띄는 버스 한대가 등장했습니다. 어디선가 많이 본 듯한 얼굴들, 곱상하게 생긴 선남선녀들로 가득한 이 버스의 주인공들은 바로 한국 대중문화의 아이콘인 씨앤블루와 모델 여연희 였습니다. 이를 알아본 한인 유학생과 동포들은 반가운 마음에 시선을 집중했고, 지나가는 현지인들과 세계에서 몰려온 관광객들 또한 화려한 디자인으로 치장된 이 버스를 궁금해하며 쳐다 보고 있었습니다.



과연 이들이 왜 뉴욕 한복판에 등장했는가 궁금하여 자세히 보니, 이는 한인 여행사의 전세 버스를 사용한 홍보 수단임을 알 수 있었습니다. 알고보니, 지난 정권에서 큰 유행처럼 번졌던 한식세계화의 광풍에 이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한국산 농/수산 식품의 수출을 장려하고 촉진시키고자 야심차게 출범시킨 글로벌 브랜드 "K-Food"를 홍보하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이제는 요리 차원의 한식을 넘어, 보다 식산업의 근간이 되는 식자재 수출 규모를 키워 해외 식산업에서의 점유율을 높여 나가겠다는 포석인 것이지요.


예전부터 한식의 경쟁력과 전파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한국산 식자재의 수출이 절실하다는 의견이 팽배해 있었기에 이러한 전략적 걸음은 반가웠습니다. 그러나, 정작 버스 전면에 도배된 영문 광고 메세지를 보는 내내 뭔가 불편한 느낌이 들었는데, 바로 어색한 영어 표현, 억지로 짜 맞춘듯한 문구, 고유 명사 사용 부재, 전달 메세지의 불분명함 으로 요약 될 수 있었습니다. 중요한 것은, 본 광고를 접하는 목표 관객인 외국인들또한 이를 정확히 지적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본 홍보 프로젝트와 관련하여 1분에 달하는 동영상 홍보물이 인터넷 상에있는데, 한국에 거주하는 매거진 편집자인 Robert Koehler씨가 운영하는 블로그를 통해 해당 영상을 접한 외국인들의 냉철한 반응을 살펴 볼 수 있었습니다.


"Don’t blame me. Blame the Korea Agro-Fisheries Trade Corporation." (나에게 뭐라 하지 말고 한국의 농수산식품유통공사를 탓하시오) 라는 제목으로 소개 된 본 영상에 대한 해외 네티즌들의 평가는 이러한 문제점을 아프게 꼬집고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외국인들의 반응을 보기 전에 한번 영상을 살펴 보면 어떨까요?

 



이해하기 힘든 어색한 영어 표현, 원어민의 검증 통해 걸러내는 시스템 절실


자, 보신 바와 같이 본 영상물은 씨앤블루의 멤버들 4명과 모델 여연희, 그리고 2명의 여자 아이돌이 총 9개의 식자재를 각각 맡아 홍보하는 방식으로 진행이 됩니다.

 

팽이버섯, 파프리카, 배, 홍삼, 막걸리, 김치, 라면, 유자차, 고추장이 그 목록에 들어있는데, 이들에게는 각각 다음과같은 미사여구들이 사용되었습니다.

 

Romantic Mushroom (로맨틱한 버섯)

 

 

씨앤블루의 민혁이 멋진 폼을 잡고 소파에 걸터 앉아, 그윽한 눈빛으로 무엇인가를 바라봅니다.

 

 

왠지 섹시한 모습의 버섯이 클로즈업 됩니다.

 

그러고는 버섯으로 만든 컵케잌에 꽂힌 초를 입으로 후 불어서 끕니다. 참 로맨틱 하나 과연 버섯과 무슨 관계인지 모르겠습니다.

 

이번엔 Passionate Beauty Sexy Red Pepper Paste (열정적인 아름다움, 섹시한 "고추 소스") 차례입니다. "고추장" 이라는 고유 명사를 놔두고 도대체 왜 "red pepper paste"를 쓰는지 모르겠습니다.

 

 

껄렁한 포즈의 강민혁이 등장합니다. 열정적인 아름다움, "섹시한 고추 소스" 이미지를 표현 한 것이라고 믿고싶습니다.

 

참 섹시한 고추 소스와 간장이네요.

 

 

다음은 Pleasant Paprika (기분좋은 파프리카)

 

 

씨앤블루의 용화가 빨강 파프리카를 입 주위에 대고 있습니다. Always feeling super라고 써놓고, 또 pleasant라고 합니다. 도대체 몇 가지의 형용사를 집어 넣어야 직성이 풀리는지 모르겠습니다.

 

파프리카 보고 기분이 참 좋아지셨습니까?

 

Pure Pear (순수한 배)

 

 

Pure Pear? 배가 순수하다는 건지? 아니면 Pears make you pure (배를 먹으면 순수해 진다 라는 말을 하고 싶은건지)?

 

Fit Milk (건강한 우유)

 

 

씨앤블루 이종현

 




유가 참 건강하다는 건지 (Fit Milk) 아니면 우유를 먹으면 건강해 진다는 말을 하고 싶은건지 (Milk makes you fit)?

 

Mighty Red Ginseng (강력한 홍삼)

 

 

이건 그나마 낫습니다. 홍삼을 먹으면 뒤의 경주마처럼 강력해 진다는 의미가 내포되어 있습니다.

 

Fun Makgeolli (재미있는 막걸리)

 

 

이것도 괜찮습니다. 막걸리 마시며 신나게 노래방에서 노는 장면으로 즐거운 이미지를 잘 연결 시켰습니다.

 

Exciting Kimchi (신나는 김치)

 

 

김치를 먹고 갑자기 팔씨름을 합니다. 화면을 정지시켜 놓고 "Healthier every day"라는 문구를 자세히 살펴보니 이해가 됩니다.

 

 

 

 

Calm Citron Tea (고요한 유자차)? 아니면 Citron Tea Calms You Down (유자차를 마시면 차분해 진다)를 말하고 싶은건지?

 

Happy Ramen (행복한 라멘)

 

 

라멘? 지금 J-Food 홍보하러 나오셨나요?


본 동영상에 소개된 것 외에도 다른 버전의 동영상에는


Durable Chicken (내구성이 좋은 닭고기)

Fabulous Seaweed (끝내주는 미역) 이 등장합니다.

 

자, 즐겁게 보셨나요?

 

여러분도 느끼셨겠지만 한국어로 의역에 가까운 수준으로 번역을 하려고 해도 상당히 어색한 느낌이 난다는 것은 확실할 것입니다. 도대체 버섯이 왜 로맨틱 하다는 것인지, 파프리카카 왜 기분이 좋다는 것인지, 라멘이 왜 행복한지, 고추 소스는 왜 열정적이고 아름답다는 건지... 쉽게 수긍하기 힘든 내용입니다.

 

마치, 한국의 도시들을 세계화 시키겟다는 야심찬 의도로 "해피 수원, 하이 서울, 잇츠 대전"과 같은 억지 영어를 사용해 브랜딩을 시도했던 촌극이 떠오르는 순간이었습니다. 무조건 영어 단어를 앞에 붙이면 세계화가 된다는 문화적 사대주의가 표출 된 것 같아 씁쓸함을 지울 수 없었습니다.

 

 

하이 서울, 해피 수원, 파워풀 포항, 센트럴 김천, 영씨티 창원, 드림베이 마산... 그중에 단연 압권은 "베스트 김포"


이를 두고, eslwrite라는 닉네임을 쓰는 네티즌은


"Put some adjectives in one bag and the names of K food in another. Draw one slip of paper from each bag and late fate decide the rest. The best adjective-noun combos since Sparkling Korea." (가방 하나에 형용사를 적은쪽 지들를 집어 넣고, 또 다른 가방 하나에는 음식 이름을 적은 쪽지들을 집어 넣어. 그 다음에 운명에 맡기고 하나씩 뽑아보자. 아마 '스파클링 코리아'를 잇는 끝내주는 캐치프레이즈가 나올거야.


라며 조롱했습니다.

 

이와 더불어  "파프리카라는 단어는 영어권에서 잘 쓰이지도 않는 단어"라는 것을 지적한 네티즌도 잇었습니다 (bell pepper라는 단어가 많이 쓰임). 그리고 Fit Milk에 쓰인 'Fit'는 차라리 'Healthy'정도로 대체 했으면 무난했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었으니, 정말 한국에서 만드는 해외용 광고는 원어민들의 감수를 전혀 받지 않는것인가 하는 의구심과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고유 명사 사용 부재, 한국산 이라는 이미지 확립에 걸림돌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한국산 식자재의 우수성을 홍보하기 위한 목표로 만들어 졌을 본 영상이, 정작 한국산 식자재의 고유성을 살리는데에 전혀 기여하지 못했다는 평가를 읽을 수 있었습니다.

 

그중에 큰 이유로는 한국의 식자재를 소개하는데 있어 고유명사를 사용하지 않아 한국 고유의 식료품 이라는 것을 부각하는데 역효과를 내고 있다는 것입니다. 영상에서 보셨듯,

 

고추장을 소개해야 하는 장면에서는 고유명사인 Gochujang이 아닌 "Red Pepper Paste"로 의미적인 설명만을 넣어놧으며, 유자 또한 Yuja가 아닌 citron으로, 팽이 버섯은 pang-i mushroom이 아닌 mushroom으로 뭉뜽그려 놓았음을 확인 할 수 있었습니다.

 

이전 글들을 통해서도 누차 강조했지만, 한식을 비롯한 한국 문화의 세계화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고유명사의 브랜드화 입니다. 비빔밥을 "Bibimbap"이 아닌 "Korean Style Beef Salad Bowl"이라고 하거나, 잡채를 "Japchae"가 아닌 "Clear Noodle (투명 국수)"등으로 표기하고 있는 곳들이 부지기수입니다.

 

(국내 굴지의 항공사를 움직여 "red pepper paste를 Gochujang - Red Pepper Paste"로 바꾸게 했던 "고추장 프로젝트, 기억 하시나요?)

 

일본의 "기무치, 맛코리"는 사실 한국 작품

고추장, 이제는 영어로도 Gochujang 입니다!

육개장을 몽고 음식이라고 파는 미국 한식당


고유명사 사용의 중요성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무엇보다, 한 문화권에서만 고유하게 쓰이는 단어를 그대로 사용 함으로서 해당 제품은 그 문화권에만 고유하게 존재한다는 인식을 시킬 수 있다는 것입니다.

 

쉽게말해, rice wine이라 하면 여러 나라에 존재하는 '쌀로 만든 술'이 포함되지만, '사케'라고 하면 단연코 누구나 '일본 술'이라는 연상을 하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실제로, 해외의 많은 한식당들이 잡채를 'clear noodle'로, 떡볶이를 비빔밥을 'Korean Style Beef Salad Bowl'이라고 파는 와중에, 일본의 대형 프랜차이즈 식당들은 'Japuche (자푸채)' 'Karubi (카루비)' 등으로 일본식으로 브랜딩, 외국인들에게 자국 음식인양 버젓이 판매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유명 식당들의 메뉴를 살펴보면, yuzu, shoyu, wasabi, enokitake mushroom, shiitake mushroom등의 용어가 심심치 않게 등장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무엇이 놀랍냐면, 바로 위의 단어들은 유자, 간장, 와사비, 팽이버섯, 표고버섯을 뜻하는 일본어 단어라는 것입니다. 일본은 자신들의 문화 전반에 걸쳐 이러한 고유성을 홍보하며 서구인들의 머리속에 파고 든지 벌써 오래입니다.

 

 따라서 Korean citron 이라고 해도 서구인들은 일본의 yuzu를 떠올릴 것이며, 전골요리에 표고버섯을 넣는다 설명해도 '시이타케 머쉬룸'이라 설명해야 하니, 이미 시장을 선점한 일본에게 한발 밀린 셈입니다.

 

이와 관련해 저는 한국 문화, 특히 한식의 고유명사 브랜딩화의 타당성을 알리는 노력을 해 왔습니다. 실제로 2011년, 고유명사 브랜딩과 모니터링을 촉구하는 내용의 글을 조선일보에 기고하였습니다.


이러한 지적에 농림수산식품부는 지난 2011년, 해명기사까지 띄우며 자신들도 노력하고 있음을 알아 달라고 했습니다.


"우리음식 이름이 빠진 공허한 한식세계화" 보도 관련 설명 (2011. 12. 1)


하지만 이번 홍보물에서도 볼 수 있듯, 그러한 노력은 과연 이어지고 있는지, 이슈에 대한 이해를 하고 있는지, 이를 타개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은 실제로 존재 하고는 있는지 의문이 들 뿐입니다.

 

전달 메세지의 불분명함... '라멘'이 한국 식자재라고?

 

그리고 무엇보다 가장 큰 문제는 본 홍보물이 전달하고자 하는 메세지가 당최 무엇인지 우리는 물론 외국인도 이해하기가 너무 난해하다는 것입니다.

 

여러분도 느끼셨겠지만, 팽이버섯, 파프리카, 배, 막걸리, 김치, 라면, 유자차, 고추장, 우유 중에서 파프리카, 라면, 우유는 도대체 왜 한국을 대표하는 고유의 식자재인양 등장했는지 모르겠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심지어 한 네티즌은 "한국의 우유는 4계절이 뚜렷하다 (Korean milk has four seasons)"라는 반 조롱조의 의견을 통해 외국인들이 공감하기 힘들어하는 한국 홍보 문구를 꼬집어 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 모든 것들을 한방에 날려버릴 큰 놈이 하나 있었으니, 이는 바로 "Happy Ramen"입니다. 한국의 식자재를 홍보한다는 거창한 타이틀을 내세운 정부의 프로젝트인 "K-Food"가, "ramyun"도 아니고 "instant noodle"도 아닌 일본식 표기법인 "라멘"을 사용하여 홍보하고 있으니 이 얼마나 어이가 없는 일입니까?

 

이는 마치 한국의 만화를 홍보하는 행사를 기획해 놓고 "Korean Manga Festival"이라고 홍보하는 것과 도대체 뭐가 다르다는 것인지 알 수가 없습니다.

 

씨앤블루 네명이 "I love Korean food"를 외치고 공중에 과일과 채소를 던지는 장면으로 마무리 되는 본 영상물은, 


1. 한국산 식자재가 왜 우수한지, 무엇이 특별한지 전혀 전달 못하고 있음 -> 


최소한 각각 할당된 형용사들, 예를들어 pure pear (순수한 배)를 사용 했으면, "한국산 (나주)배를 먹으면 수분과 비타민으로 인해 피부가 순수해진다"라는 스토리 제시 해야 함.


짧게 지나가는 동영상에 너무 많은 분량의 text를 넣었음. 파워포인트 같은 스틸 이미지로는 적합하나 너무 빨리 지나가 수용 할 수 있는 정보양 극히 적음.

 

2. 무엇이 한국을 대표하는 식자재인지 명확한 기준을 제시하고 있지 못함 -> 


파프리카가 한국대표 식자재? 라멘이? 우유가?

 

의 대표적인 문제를 내포하고 있고, 이는 어색한 영어 표현, 고유명사 사용 부재로 인해 더욱 큰 혼란을 야기하고 있을 뿐입니다.

 

짐작컨데, 반반한 얼굴의 K-Pop 아이돌 스타들을 전면에 내세우면 모든게 해결 될 거라는 착각 - "인기 좀 있는 연예인 홍보 대사"가 어깨에 금장 두르고 한국 음식을 연출 하면 그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 할 것이라는 유치한 탁상행정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진정으로 소비자가 납득하고, 외국인 바이어가 일본과 중국산 식자재가 아닌 우리 식자재를 구매 할 수 있게 하려면 보다 객관적인 정보와 논리로 접근해야 그들의 지갑을 열 수 있을 것입니다.

 

후쿠시마 원전 사태로 인한오염, 중국의 불결함 등과 대비되는, 대한민국의 천혜의 자원과 철저한 품질 관리 시스템을 부각 시키는 영상물을 만들었으면 어떘을까 하는 생각에 아쉬움을 곱씹어 봅니다.


언젠가는 이러한 문제점들을 자각하고 인지하여, 어느 나라 누가 보더라도 쉽게 공감하는, "와, 저 한국 녀석들 광고 한번 기가막히게 잘 만들었네"라는 소리를 들을 날이 오기를 간절히 기대해 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retro!
트랙백 1, 댓글 46개가 달렸습니다 Follow vivaretro on Twitter